로고

?>
USIS-Unicorn of Smart IoT Service
로그인 회원가입
  • 커뮤니티
  • 기업활동·보도자료
  • 커뮤니티

    유시스의 다양한 소식을 이미지로 만나보세요.

    기업활동·보도자료

    유시스의 다양한 소식을 이미지로 만나보세요.

    신기술 접목 치안시스템 도입 본격화…인력 충원도 박차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여상구
    댓글 댓글 0건   조회Hit 58회   작성일Date 21-09-06 15:13

    본문

    169607_110050_4836.jpeg

     

     

    제주특별자치도자치경찰위원회(이하 자치경찰위)의 중장기 시책인 ‘ABCD 범죄예방시스템’ 도입이 본격화되고 있다.


    이와 동시에 전국 유일의 이원화 운영에도 불구하고 전국에서 가장 적은 정원으로 출범한 자치경찰위가 중장기 시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인력 충원에 나섰다.


    자치경찰위는 지난 7월 1일 출범 당시 중장기 시책으로 ‘ABCD 범죄예방시스템’ 도입을 제시했다.


    기존 경찰 인력 중심의 범죄예방활동에서 벗어나 AI 등 신기술을 치안시스템에 접목하는 게 목표다.


    자치경찰위는 AI와 블랙박스(Blackbox), CCTV, 드론(Drone)을 치안시스템에 융합하는 등 제주도의 기술력과 경찰의 치안력을 극대화한 ABCD 범죄예방시스템을 통해 사회안전지수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자치경찰위는 지난달 유관기관과 실무 협의를 진행했다.


    제주도와 드론 사업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한데 이어 제주도자치경찰단과 차량번호 인식·대포차량 추적 등 스마트 CCTV 시스템을 구상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또 드론업체인 유시스와 사건 현장 드론 영상을 112상황실에 전송하는 시스템을 논의했으며, 교통정보센터와 AI 교통사고 예측 시스템 및 스마트 횡단보도 확대 등에 대한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자치경찰위는 ABCD 범죄예방시스템을 도입하기 위한 과제 중 하나로 인력 충원도 동시에 추진하고 있다.


    자치경찰위의 출범 당시 정원은 15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적다.


    전국 유일의 이원화 자치경찰제 운영으로 다른 지역 시·도 자치경찰위보다 사무량이 많지만 전국 최소 정원으로 출범하면서 인력 충원이 절실하다는 게 자치경찰위의 조직 진단 결과다.


    특히 중장기 시책으로 추진 중인 ABCD 범죄예방시스템을 도입하기 위해서는 별도의 TF팀 구성이 불가피해 인력 충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자치경찰위 관계자는 “정원에 미반영된 현원을 충원하고, 중장기 시책과 국비 업무 및 신규 사무를 담당할 인력이 필요하다”며 “이를 통해 이원화 자치경찰제를 조속히 정착시키고 ABCD 범죄예방시스템을 도입해 사회안전지수를 향상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출처 : 뉴제주일보

    http://www.jejuilbo.net/news/articleView.html?idxno=169607 ◀ 기사 바로가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